9월 15일 쿠도군 외신 브리핑

추석 당일, 모두 친척의 연애 및 취직 어택과 조카들의 기물파손 어택 등을 잘 버티고 있기를 바라며 보내드리는 외신 브리핑입니다.

 

iOS 10, 배포 24시간 만에 점유율 14% 돌파

13일(현지 시각)부터 배포를 시작한 iOS 10이 배포 24시간만에 점유율 14%를 넘겼습니다. 웹 트래픽을 분석하는 업체 믹스패널에 따르면, iOS 10의 배포가 시작된 지 24시간이 지난 14일 아침 10시(태평양 시각) 기준으로 iOS 10이 iOS 기기 전체의 14.45%에 설치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수치는 작년 iOS 9(12.6%)보다 살짝 앞서는 수치입니다. 믹스패널은 iOS 10에 아이메시지 앱과 같은 상대적으로 많은 기능이 새로 추가됐기 때문에 더 많은 사람들이 업데이트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스포티파이, 유료 구독자 4,000만 명 돌파

스포티파이가 14일(현지 시각) 유료 구독자 4,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3월 3,0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힌 후 6개월 만인데요, CEO인 다니엘 엑이 트위터를 통해 처음으로 밝혔고, 스포티파이의 대변인도 나중에 사실을 인정했다고 합니다. 이와 비교해 애플 뮤직은 4월에 1,300만 명에서 지난주 아이폰 7 이벤트에서 1,700만 명의 유료 구독자를 확보했습니다. 비교하고 있는 기간이 완전히 일치하진 않더라도 스포티파이의 가입자 증가 속도가 애플 뮤직보다 훨씬 빠른 건 확실해 보입니다.

출처: 나인투파이브맥

 

갤럭시 노트 7 사용자들, 폭발 위험에 불구하고 계속 사용중

 삼성 갤럭시 노트 7의 사용 비율. (앱텔리전트 제공)

삼성 갤럭시 노트 7의 사용 비율. (앱텔리전트 제공)

폭발 위험으로 제조사인 삼성까지 사용 자제를 권고하고 있는 갤럭시 노트 7의 사용자들이 이러한 권고에도 불구하고 계속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모바일 앱 트래픽 분석 업체인 앱텔리전트에 따르면, 폭발 논란과 삼성의 리콜 발표 이후에도 갤럭시 노트 7의 사용률에 큰 변화가 없었다고 합니다. 만약에 권고를 듣고 사용자들이 사용을 중지했다면 이 그래프도 크게 떨어졌어야 정상입니다.

삼성의 리콜 발표 이후에도 이미 수 건의 폭발 사고가 일어났으며, 이 사고로 차와 집이 전소되고, 사용자가 화상을 입는 등 다양한 피해가 났습니다. 만약 아직도 사용하는 노트 7 사용자들이 있다면, 되도록이면 사용을 자제할 것을 권하는 바입니다. 비록 삼성이 더이상의 폭발 방지를 위해 배터리를 60%까지만 충전하는 OTA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지만, 이렇다고 노트 7이 안전해지지는 않습니다. 리콜 전에는 가까운 삼성 서비스센터에서 임대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 ZD넷

 

올해 새 안드로이드 웨어 스마트워치는 없다

구글이 가을 안드로이드 웨어 2.0의 배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안드로이드 웨어 스마트워치를 만드는 LG, 화웨이, 모토로라 모두 새로운 모델을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씨넷이 14일(현지 시각) 보도했습니다. LG는 올해 초에 어베인 2 LTE를 내놓긴 했지만, 화웨이와 모토로라 모두 작년 가을 이후로 1년째 신제품을 내놓지 않는 셈입니다. 올해는 유일하게 에이수스만 젠워치 3를 내놓은 상태입니다.

출처: 씨넷

여기까지입니다. 풍성한 한가위가 되기를 빕니다. 스트레스만 받지 마시고 푹 쉬세요.